• 정보마당
  • 건강마당

건강마당

경북북부근로자건강센터는 일하는 사람들의 건강을 생각합니다.

  •  
    작성일 : 15-09-02 11:23
    이어폰 너무 애용하면 소음성 난청 위험(생생건강365)
     글쓴이 : 관리자
    조회 : 4,108  

    [생생건강 365]이어폰 너무 애용하면 소음성 난청 위험

    헤럴드경제|입력2015.08.18. 10:59|수정2015.08.18. 13:19

    [헤럴드경제=김태열 기자]출퇴근시간 지하철에서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음량이 90~100dB정도 돼야 합니다. 그런데 이 정도 크기의 소리가 매일 장시간 귀에 전달된다면 청력의 영구손상이 올 수 있습니다. 특히 귀 안에 삽입되는 커널형 이어폰은 큰 소리의 압력이 귀로 직접 전달되기 때문에 소음성 난청에 더욱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으며 귀를 완전히 밀폐해 각종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이 돼 귀 건강에도 좋지 않습니다.
    평소 이어폰을 많이 사용하거나 소음에 많이 노출돼있는 사람은 소음을 근본적으로 피하는 것이 좋고, 이어폰은 장시간 연속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. 이어폰의 볼륨은 옆 사람의 말소리가 들릴 정도까지만 올리고, 이명이 나타나거나 대화 중 말소리를 잘 못알아듣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청력검사실이 갖춰진 이비인후과에서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.
    <도움말:고대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최준 교수>